Home >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경북도의회 노인복지시설과 금품로비*

  • 영실 (youngsil)
  • 2017-01-18 19:29:00
  • hit278
  • vote0
  • 118.43.47.20

           (출저-영남일보 장석원기자 노진실기자 2017-01-18 )

 

경북도의회의 2017년도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로비가 있었다는 설(說)과 관련해(영남일보 2016년 12월31일자, 2017년 1월2·5·6일자 보도) 내사를 벌여온 경찰이 경북도의회 등을 압수 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안동경찰서는 17일 오전 경북도의회와 A도의원 의회 사무실, 지역구 사무실, 주거지,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과 도의회 등에 따르면 이날 경찰 수사관들은 컴퓨터와 서류 등을 확보해 갔으며, 자료 분석을 통해 관련 인물의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날 지역 한 법인 노인복지시설 사무실과 관련자 자택도 수색을 하려 했으나 불발되면서, 추후 다시 수색할 예정이다. 도의회 관련 상임위와 다른 도의원 사무실은 이번 수색 대상에서 빠졌다.

압수수색 전 A도의원과 A도의원의 지역구에 위치한 법인시설 관계자의 대질신문이 진행됐지만, 양측의 의견은 상당히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A도의원은 도의회 윤리위 조사 등에서 “법인시설 관계자가 청탁을 하려 했지만 단호히 거절했다. 흰 봉투 같은 것을 본 적은 있지만 돈인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법인시설 관계자는 “A도의원에게 지난해 11월 500만원을 전달했는데 A도의원이 20일가량 지난 뒤 돌려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는 2017년 예산안으로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수당 16억4천900만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14억900만원은 법인시설 종사자 수당, 2억4천만원은 개인시설 종사자 수당이었다. 경북도의회는 지난해 12월 관련 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했다. 이 과정에서 법인시설 관계자가 개인시설 종사자 수당 삭감을 청탁하며 도의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한 것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다. 공교롭게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개인시설 종사자 수당 전액을 삭감했기 때문이다.

안동경찰서 관계자는  

 

“A도의원이 금품로비를 받을 것으로 의심되는 동료 의원 등에 대해선 진술하지 않았고, 다른 도의원들에 대해선 구체적인 정황이 나온 게 없다. 우선 A도의원과 청탁을 시도한 법인시설 관계자부터 조사한 뒤 단서가 더 나오면 수사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